이성경, 태도 논란 해명 “조혜정과 앙숙 컨셉으로 서로 장난들을 자주 해 왔다”

톱스타뉴스 0 29 0 0

이성경이 최근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코멘터리 작업 중 생긴 SNS 라이브 방송 관련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지난 14일 이성경은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먼저 팬 여러분께서 걱정하시는 혜정양과의 상황에 대해서 설명해 드릴까 해요 상황 상 갑자기 왜 이렇게 해석이 되었는지 저희 두사람 다 당황스러웠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저흰 정말 복주와 난희처럼 추억도 많고 서로를 굉장히 아끼고 좋아하는 사이입니다. 드라마를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이렇게 사랑스러운 난희를 어떻게 미워하고 기를 죽이고 싶겠어요 혜정이는 오히려 기를 팍팍 살려주고 싶을만큼 여리디 여린 착하고 순수한 아이랍니다”고 덧붙였다.

 

 이성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당시 현장 분위기를 걱정 하시는 것 같아서 덧붙여 말씀 드리면 상처가 될 수 있는 말이 오간 부분은 평상시 드라마 현장에서도 앙숙 컨셉으로 서로 장난들을 자주 해왔습니다 배우, 스태프들간에 각각 소위 말하는 ‘앙숙 케미’들이 있었죠 티격태격 굉장히 귀엽고 재미있었어요. 그래서 모르는 분들이 보시면 충분히 오해하실수도 있을텐데 현장에서 오갔던 농담들이 그렇게 크게 여러분들께 전달되리라고는 다들 아무도 생각하지 못하셨을거에요 왜냐하면 각자 휴대폰을 들고 있었을 뿐이니까요”라며 당시 현장에 대한 오해를 방지했다.

 

한편, 지난 3월 24일 MBC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코멘터리 녹음이 진행됐다. 조혜정이 SNS 라이브 방송을 하며 당시 상황을 중계 하던 중 이성경이 똑같은 SNS 라이브 방송을 시작했고 시청자가 갑자기 이성경의 라이브 방송 쪽으로 몰려갔다. 주위에서는 “(이성경) 벌써 2.5만이야”라면서 놀라워 했고 “혜정아 기죽어선 안 돼”, “혜정아 넌 그냥 꺼라”라고 했다. 결국 조혜정은 방송을 종료해 이성경의 인성 논란이 일었다.

 

이하 이성경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이성경입니다.

너무 오랜만에 글을 남기게 되어서 정말 미안해요. 긴 글을 남길까 해요. 먼저 팬 여러분께서 걱정하시는 혜정양과의 상황에 대해서 설명해드릴까 해요. 상황상 갑자기 왜 이렇게 해석이 되었는지 저희 두 사람 다 당황스러웠어요. 저흰 정말 복주와 난희처럼 추억도 많고, 서로를 굉장히 아끼고 좋아하는 사이입니다 드라마를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렇게 사랑스러운 난희를 어떻게 미워하고 기를 죽이고 싶겠어요 혜정이는 오히려 기를 팍팍 살려주고 싶을만큼 여리디 여린 착하고 순수한 아이랍니다.

 

온전희 팬분들의 힘과 사랑으로 만들어진 ‘역도요정 김복주’ DVD(팬 분들이 제작 요청해주시고 직접 진행해주셔야 만들어집니다. 그 DVD 제작으로 인해 모인 코멘터리 현장인만큼 저희 모두 굉장히 감격스럽고 감사한 마음으로 모인 자리였습니다.

 

평소 라이브를 잘 활용하는 혜정이와는 달리 전 당시 라이브를 한두어번 해봤던지라, 그것은 생소하고 어색한 것이었어요. 혜정이가 즐겁게 라이브를 하고 있길래 인사를 했고 ‘지금 코멘터리 현장을 보여드리면 드라마 팬분들을 비롯, DVD를 궁금해하며 기다리시는 분들이 너무 좋아하시겠다' 싶어서 잠깐 켜본 것이에요. 라이브를 켜서 하면서도 스스로도 참 어색하고도 신기했어요 이 모습이 혜정양을 기죽이려고 일부러 라이브를 켠 모습으로 비춰질줄은 전혀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앞으론 조금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오해하셨다면 풀어주시고 너그럽게 이해해주세요. 죄송합니다. 당시 현장 분위기를 걱정하시는 것 같아서 덧붙여 말씀드리면 상처가 될 수 있는 말이 오간 부분은 평상시 드라마 현장에서도 앙숙컨셉으로 서로 장난들을 자주 해왔습니다. 배우, 스텝들간에 각각 소위 말하는 ‘앙숙케미’들이 있었어요. 티격태격 굉장히 귀엽고 재미있었어요. 

 

그래서 모르는 분들이 보시면 충분히 오해하실 수도 있을텐데, 현장에서 오갔던 농담들이 그렇게 크게 여러분께 전달되리라고는 다들 아무도 생각하지 못하셨을 거예요. 왜냐면 각자 휴대폰을 들고 있었을 뿐이니까요. 

 

그리고 제가 왜 기죽은 표정을 짓냐며 말한 부분은... 혜정이가 아닌 옆에 있는 주혁 군의 장난 섞인 시무룩한 표정을 보고 한 말이었습니다. 음... 일이 발생한 후 전혀 생각지도 못한 일상적인 저희의 즐거운 모습이 해석과 편집에 따라 이렇게 오해가 될수도 있구나 라는 걸 느꼈습니다. 분명 저희를 걱정해주신 여러분들의 사랑과 관심 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일을 통해서 더 겸손하고 배려하는 방법을 배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혹시 정말로 혜정이가 상처받은 건 아닌가 고민이 돼 혜정이에게 사과를 했습니다. 그런데 혜정이는 드라마 속 난희처럼 애교스러운 말투로 “언니 알고 있겠지만, 나는 언니 진짜 좋아하고 같이 작품해서 너무 좋았구 오래 보고 싶어. 내가 더 잘할테니 우리 오래오래 함께하자”라고 답해주더군요. 고맙고 사랑스러운 동생입니다. 예뻐할 수밖에 없는 동생이에요. 따뜻하고 아련한 추억을 공유한 동료이고요. 후배라고 생각한 적이 없습니다. 전 감히 선후배를 따지기엔 아직 한참 먼 밑에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전 정말로 한참 부족한 사람이 맞습니다. 많이 반성하고 고치고 변할게요. 여러분들의 목소리로 가르쳐주셔서 감사합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
핫! 베글

HOT Posts

이번주 랭킹

  • 자료가 없습니다.
  • 자료가 없습니다.
  • 자료가 없습니다.

방문자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