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 이윤지, 조연호에게 가슴 아픈 고백 “나 친엄마 아니야”

톱스타뉴스 0 33 0 0

‘행복을 주는 사람’ 이윤지가 조연호에게 자신이 친엄마가 아니라고 말했다.

 

12일 방송된 MBC ‘행복을 주는 사람’에서는 조연호가 실종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윤지를 찾기 위해 택시를 탄 조연호는 파출소에 맞겨 졌다. 이후 아이를 찾은 이윤지와 이하율은 신경전을 벌였다.

 

‘행복을 주는 사람’ 이윤지-조연호 / MBC ‘행복을 주는 사람’ 방송 캡처

 

이어진 장면에서 이윤지는 조연호를 되찾을 수 있으면서도 그를 다치지 않을 방법에 대해 고민했다.

 

이후 이윤지와 조연호는 따로 만날 수 있게 됐다. 여기에서 조연호는 이윤지에게 친엄마가 맞냐고 물었다. 이에 이윤지는 조연호에게 친엄마가 아니라고 말했다.

 

이에 조연호는 안타까워하며 엄마랑 같이 살고 싶다고 했지만 이윤지는 그렇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윤지는 이후 조연호에게 멀리 떠날 것이라고 말하며 하연주에게 엄마한테처럼 잘하라고 했다. 더불어 연락도 안할 것이라고 했다.

 

두 사람의 만남 이후 이어진 장면에서 이윤지는 조연호의 양육권 문제를 포기할 것에 대해 결의했다. 소송으로 조연호가 다치는 것을 보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윤지의 마음은 시청자의 마음이 더욱 뭉클하게 했다.

 

한편, MBC ‘행복을 주는 사람’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
핫! 베글

HOT Posts

이번주 랭킹

  • 자료가 없습니다.
  • 자료가 없습니다.
  • 자료가 없습니다.

방문자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