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그것이 알고 싶다’, “충주성심 맹아원 교사들, 주희의 이상 상태 알고 있었다”

톱스타뉴스 0 10 0 0

‘그것이 알고 싶다’ 충주성심 맹아원 교사들은 주희의 이상을 알고 있었다.

 

12일 SBS에서는 ‘그것이 알고 싶다’의 1088회인 ‘진실 방의 감춰진 진실 - 열한 살 주희의 마지막 4시간’ 편이 방송됐다

 

“새벽에 갑자기 연락을 받았어요. ‘어머니, 주희가 자다가 편하게 죽었어요’라고”

-故김주희 양 어머니 김정숙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시각장애 1급 그리고 레녹스 가스토 증후군이라는 뇌전증(간질)을 앓고 있던 주희. 미숙아로 태어난 주희는 김종필, 김정숙 부부에겐 누구보다 아픈 손가락이었다.

 

잘 자라주는 것만으로도 고마워 항상 품 안에서만 키웠던 아이였다. ‘부모라는 이름으로 아이가 교육받을 권리를 박탈하지 말라’는 말에 맹아원에 보낸 지 1년이 조금 지났을까.

 

2012년 11월 8일 새벽, 부부는 갑작스러운 주희의 사망 소식을 듣게 되었다. 처음엔 주희가 배움의 터전에서 편안히 눈을 감았다 하니 그나마 다행이라 생각했다던 김종필 씨는, 아이의 시신을 확인하곤 두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목 압박 흔적뿐만 아니라 몸 구석구석에 상처가 있었던 것. 변사자인 주희의 사인은 불명으로 처리됐다.

 

제작진이 만난 충주성심 맹아원 교사들은 주희의 죽음에 대해 말하기를 거부했다. 그리고 상처가 난 부위는 주희가 스스로 긁어서 그럴 것이라 주장했다. 또한 자신들은 주희의 몸에 난 상처를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교사들은 생활기록부에 주희의 상태를 상세히 적어왔음에도 부모에게 알리지 않았다. 부모는 아이가 사망한 이후 2년 뒤에 얻은 생활기록부를 보고 나서야 이 사실을 알게 됐다.

 

제작진에게 찾아오지 말라고 말하며 격렬히 뭔가를 말하길 거부하는 그들. 그 이유는 무엇일까.

 

한편,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저녁 11시에 방송된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
핫! 베글

HOT Posts

이번주 랭킹

  • 자료가 없습니다.
  • 자료가 없습니다.
  • 자료가 없습니다.

방문자

Flag Counter